홈으로    관리자     즐겨찾기        

 

:: HOME > 언론보도 > 신문기사

 
시사메거진 - 친환경적 에너지 절감 온수난방기 ‘송림참바람’
 작성자 : 최고관리자
Date : 2013-10-02 09:41  |  Hit : 1,479  
logo.gif

[151호] 승인 2010.11.10  16:43:20
 
친환경적 에너지 절감 온수난방기 ‘송림참바람’
온수난방기로 건조하지 않는 청정하고 따뜻한 웰빙 열풍바람 선사 
 
7966_9316_4456.jpg

고유가시대 친환경적 에너지 절감은 올 겨울 난방 걱정이 한창인 소비자들에게 솔깃하지 않을 수 없다. 기존의 온풍기와는 차원이 다른 난방시스템으로 히터와 보일러의 단점을 보완한 열대야 온수난방기로 공기가 건조해지지 않는 청정하고 따뜻한 웰빙 바람을 선사하고 있는 (주)송림참바람(http://www.songlimwing.co.kr) 이재철 대표이사를 만나보았다.
 
고유가 시대,
농민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온수 난방기 개발
 
“나는 농민의 아들이다. 고유가시대 해마다 농민들의 비닐하우스 난방 시 기름 값에 대한 부담이 증가하자 이를 조금이라도 덜어주고자 온수 난방기를 개발하게 되었다”고 이재철 대표는 말한다. 6년의 연구 끝에 개발한 이 대표의 열대야 온수 난방기는 작년부터 시판되었으며, 올해는 디자인까지 보완되어 오늘날 기름 값 인상으로 경영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시설농가에서 적극 환영받고 있다.
 
이 대표는 “‘열대야 온수 난방기’는 온수 난방기의 가동 시 뿜어져 나오는 열이 습기를 머금고 있어  따뜻한 바람이 지속적으로 나와도 공기를 건조시키지 않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물을 회전시킨다는 기하학적 원리로 만들어진 열대야 온수 난방기는 사실상 보는 것만으로는 벤치마킹조차 불가할 정도로 뛰어난 과학적 원리와 그 기술이 접목된 제품이다. 이 대표가 6년 동안 개발에 심혈을 기울인 이 제품은 ‘보일러와 히터의 단점을 제거한 난방기’이다.
 
기본적으로 히터(heater)란 주로 가스나 전기 등의 에너지를 태워 열을 발생시키는 난방 장치로, 히터에서 나오는 열로 공기를 덥혀 실내 온도를 높이기 때문에 실내는 건조해질 수밖에 없다. 대표적 난방 장치인 보일러(boiler) 또한 물을 가열하여 고온, 고압의 증기나 온수를 발생시켜 실내를 난방 하는 장치로 이는 본체와 배관이 따로 설치되기 때문에 설비비가 비싸고 배관을 타고 열이 전달되기 때문에 열 손실이 크다. 이 대표는 이러한 히터와 보일러의 단점을 보완한 온수 난방기를 발명해 냈다.
 
이 대표는 “처음에는 히터의 단점, 즉 공기를 건조하게 하는 점을 보완하고자 온수 보일러에 휀코일을 장착해 따뜻한 바람으로 공간을 데우는 방법을 생각해 냈다”고 말한다. 휀코일은 온수보일러가 있는 비닐하우스, 공장, 측사 등에 적합한 것으로 기존 보일러에 부착된 자동차용 또는 냉동기용 라디에이터의 사용상 불편한 점을 보완하여 누구나 손쉽게 설치 가능한 제품이다.
 
이것이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배관을 제거하고 히터처럼 본체를 실내에 두면서 본체에서 직접 따뜻한 바람이 나오게 하는 건 어떨까”하는 고민 끝에 실험과 시행착오를 거쳐 친환경 에너지 절감의 ‘열대야 온수 난방기’가 탄생했다.
 
기하학적 친환경 에너지 절감 온수난방기, 올겨울 열풍 예감
 
보일러와 열풍기의 두 가지 기능을 갖춘 ‘열대야 온수 난방기’의 최대 특징은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 시켜 물을 데우기 때문에 전력소모가 적고 연비가 높으며, 습기를 머금은 웰빙 바람으로 내부를 난방 한다는 점이다. 즉 기하학적 원리를 이용한 친환경 에너지 절감 온수 난방기인 것이다.
 
리모컨으로 원하는 온도를 설정하면, 내부 보조물통 내 소량의 물만을 사용하여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 하면서 물을 데운다. 물의 온도가 일정하게 올라가면 습기를 머금은 따뜻한 바람이 나오는데, 열대야 온수난방기의 우수성은 외부온도의 변화에 맞게 난방기에서 나오는 바람의 온도가 일정하게 유지된다는 점이다.
 
7966_9317_454.jpg

 
실내온도 21℃를 설정할 경우 75℃의 물 온도를 유지하면서, 45℃ 상당의 온풍이 일정하게 유지된다. 즉, 외부 온도에 대비하여 계속 열이 팽창되어 있을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다. 이는 국내 어떤 난방기기 제조사도 보유하지 못한 기술력이다. 또한 설비비가 별도로 들지 않으며 제품의 사용과 이동이 간편한 (주)송림참바람의 열대야 온수난방기는 하루 약 10시간 사용을 기준으로 3개월마다 물 1컵만 보충하면 더 이상의 관리가 필요 없다.
 
설정한 실외온도에 다다르면 자동 기계의 작동이 멈추고 실외온도가 떨어지면 다시 작동을 시작하도록 제조된 열대야 온수 난방기는 물의 온도가 80℃이상 올라가지 않게 설계되었으며, 물을 데우는 난방 팬은 6단계로 차단되어있어 본체를 손으로 만져도 화상을 입을 위험이 전혀 없다.
 
또한 모든 내부 배관이 동 재질로 되어 있어, 그 수명 또한 길다. 한국전기전자시험연구원 전기용품안전인증을 받은 열대야 온수 난방기는 무엇보다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 시켜 전력소모가 적기 때문에 기름은 물론, 연탄을 에너지원으로 이용하는 난방기보다도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에 농가뿐만 아니라 일반사무실과 진료소에서도 선호하여 현재 시설하우스, 버섯재배시설, 애견농장, 꽃집, 건강보건지료소, 일반사무실, 아파트식 공장, 발아 식품 보관 창고, 동양란 재배시설, 종교시설, 콩나물 공장 등에 납품되고 있다.
 
(주)송림참바람의 열대야 온수난방기는 제품의 사양별로 3kw에서 6kw까지, 난방평수로 33m²(구 10평)에서 148.7m²(구 45평)까지, 4가지 모델로, 가격대는 50만 원에서 70만 원 정도이다. 현재 이 제품은 친환경적 에너지 절감을 모토로 독도 후원회에서 운영하는 ‘독도장터(http://www.dokdojangteo.com)’에서도 판매되고 있다.
 
기존의 고정관념을 뛰어 넘는 최고의 제품으로 보답하다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우수한 제품을 항상 원하는 시기에 적절한 가격으로 공급하고 철저하게 사후 관리하는 것이 저희 제품을 사용해 주시는 소비자에 대한 최선의 보답이라고 생각한다”고 하는 그의 열정과 포기하지 않는 집중력에서 보일러와 열풍기의 장점만을 취합하여 습기를 머금은 온수 난방기를 만들어 낼 수 있었고 또한 외부 온도에 대비하여 계속 열이 팽창되어 있을 수 있도록 설계해낼 수 있었다.
 
이러한 열정은 ‘송림참바람 환풍기’에도 고스란히 담겨있다. 이 제품 또한 기하학의 원리를 이용한 것으로 실용시안 특허를 받아 그 우수성이 인정되었다. “환풍기를 가동하면 무조건 환풍구가 열린다는 고정관념을 깨는 제품이다”라고 송림참바람 환풍기를 소개하는 이 대표의 눈은 제품에 대한 자부심으로 빛난다.
 
전기의 흐름과는 무관하게 기압의 차에 따라 실내 기압이 외부에 비해 높을 경우 환풍구가 열리게끔 설계된 송림참바람 환풍기는 몇 년 전 태풍 ‘매미’ 때 그 진가를 발휘했다. 태풍으로 전기가 단절되어도 공기압의 차로 인해 자연 환풍구가 열려, 당시 창원 대산면에 송림참바람 환풍기를 설치한 비닐하우스만 태풍의 피해를 면했다.
 
 
 
 
그 후, 현재까지 대산면 비닐하우스의 약 80%가 송림참바람 환풍기로 교체되었으며, 하우스병 예방과 여름철 하우스 내 자동 환기를 원하는 비닐하우스 및 축사, 공장 등에서 송림참바람 환풍기는 각광받고 있다.
 
생각의 전환에서 시작해 ‘최고의 제품을 만들어 내겠다’는 열정으로 끊임없이 노력하는 이재철 대표와 (주)송림참바람 전직원들. 그들이 만들어낸 제품이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세계시장에서도 그 기술력을 인정받을 날이 머지않았다. 올 겨울 ‘송림참바람’의 청정하고 따뜻한 열대야 바람이 고유가 시대의 대비책으로 자리 잡을 것이다.
양성빈 본부장/박은영 기자